오감을 깨워줄 저온초 플레이 업코 후기. 지배와 복종, 롤 플레잉, 감금, 기타 인간 상호 작용을 포함하는 다양한 성적 활동을 말하는 BDSM은 한때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를 통해 많은 주목을 받았는데요. 최근 넷플릭스를 통한 <365일>의 일부장면들에서 나오는 플레이가 다시한번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많은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한 만큼 많은 분들이 해당제품군을 문의주시기도 하지만 이번에는 그중에서 해당 영상에서 보여진 플레이는 아니자만 평범하고 지루해진 우리 사랑을 보다 감각적으로 깨우기 위해 저온초 후기

Continue reading →

파트너의 유무를 떠나, 성인용품을 사용하며 손목의 불편함 또는 기계가 안에서 밀리는 것을 쉽게 경험할수 있는데, 이 때 펀팩토리사의 스트로닉 기술에 의해 일정하고 뒤로 밀리지 않고, 어렵게 직접 손을 통해 앞뒤 움직임을 만들지 않아도 되는 핸즈프리를 선사해주는 큰 장점을 가지고 있어요.

Continue reading →

혼자 처음 사용했을때는 너무 강렬해 댈수가 없었습니다. 아마 바로 씻고나온 상태로 수분이 빠지며 클리토리스가 더 예민한 상태였기때문이라고 생각이 들어, 노즐안에 젤을 가득 채워 넣고 주변부터 차근차근 자극을 했습니다. 레로는 특이하게도 크루즈 컨트롤 기능으로 후반부 조금씩 움직이는 몸에도 동일한 음파를 주어 끝까지 따라와서 잡아 몸안쪽까지 진동을 전달해줄때 가장 기분이 좋았습니다♥..

Continue reading →